3기 신도시·서울 구룡마을 개발
내년까지 역대급 보상금 풀려

농협·하나, 전담 컨설팅 조직 신설
국민·우리,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
신한, 양도세 신고 대행 등 나서
시중은행들이 내년까지 풀리는 수십조원대의 토지 보상금을 잡기 위해 총력전에 돌입했다. 3기 신도시를 비롯해 수도권에서 막대한 규모의 보상금이 잇따라 풀릴 예정이기 때문이다. 각 은행은 전문 인력을 중심으로 한 토지 보상 전담 ‘드림팀’을 꾸려 고객 유치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50兆 토지보상금 풀린다"…은행 유치전 후끈

은행마다 ‘드림팀’ 총출동
5일 은행권에 따르면 각 시중은행은 별도의 토지 보상 전담 조직을 꾸리거나 부동산 자문 조직 내 토지 보상 컨설팅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조직마다 변호사와 세무사, 회계사, 감정평가사 등 전문 인력도 최대한 끌어모으고 있다. 토지 보상금 지급 대상자들에게 보상금 수령 이후 투자 전략, 절세 및 상속·증여 방법 등을 원스톱 서비스하기 위한 차원이다.

농협은행은 지난달 토지 보상 상담 전담 조직인 ‘토지 보상 서포터즈’를 출범시켰다. 은행의 종합 자산 컨설팅 조직 내 전문가 20명으로 구성했다. 특히 3기 신도시는 개발지역 권역별로 세무·부동산·금융 전문가를 1명씩 전담 배치했다. 한 은행 관계자는 “농협은행은 그동안 지역별 농협을 통해 지방 토지 보상금 관련 영업을 한 경험이 많아 이 분야 강자로 꼽힌다”고 말했다.

하나은행은 지난달 말 12명의 전문가 자문단을 중심으로 ‘하나 토지보상 드림팀’을 꾸렸다. 각 전문가가 토지 보상부터 이후 자산 관리까지 모든 분야에 대한 상담을 해준다. 우리은행도 지난달 중순 ‘토지보상 지원반’을 구성했다. 지원반이 고객을 1 대 1로 상담해주고 고객이 원하면 ‘찾아가는 서비스’도 한다.

신한은행은 5억원 이상의 토지 보상금을 3개월 이상 예치하면 양도소득세 신고를 대행해주고, 양도가액이 10억원이 넘으면 수수료도 면제한다. 국민은행은 각 영업점에서 토지 보상 상담 신청 시 본점 전문가 인력이 직접 고객 상담을 지원키로 했다.
“역대급 토지 보상 잡아라”
은행마다 ‘드림팀’ 구성에 나선 것은 내년까지 50조원에 달하는 역대급 토지 보상이 진행되기 때문이다. 우선 3기 신도시 토지 보상금만 30조원을 웃돌 것이라는 게 업계 전망이다. 여기에 서울 구룡마을 등 도시개발사업지구(8조1000억원), 경기 광명·시흥·용인 및 충남 천안 산업단지(5조800억원), 민간공원 특례사업(2조원), 사회간접자본 사업(1조5000억원), 경제자유구역(7000억원) 등을 통해서도 잇따라 돈이 풀린다.

자산가들은 올 들어 금리가 계속 내리자 은행에 묻어두는 자금 비중을 줄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토지 보상 사업은 단번에 거액의 자금을 유치할 수 있는 놓치기 싫은 기회다. 한 은행 관계자는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도 과거 1기 신도시 토지 보상 사업 당시 대상지인 경기 고양시 일산에서 수개월간 토지주들과 부대끼면서 높은 실적을 거둔 뒤 두각을 나타낸 것으로 유명하다”며 “올 들어 예·적금 비중을 줄이는 고객이 많아진 만큼 은행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정소람/김대훈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