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단계 유통을 4단계로 단축…물류비용·수수료 줄여 가격 낮춰
'충남→수도권→충남' 농산물 유통체계 개선…바로 로컬마트로

충남도는 지역 생산 농산물을 도내 대형 마트에 바로 납품할 수 있는 '충남 농산물 로컬마트 공급체계'를 구축해 가동한다고 5일 밝혔다.

로컬마트 공급체계는 농가→농협→로컬 대형마트→소비자 등 4단계로 유통단계를 단축한 것이 핵심이다.

현재는 도내 농산물 대부분이 농가→산지 유통인→서울 도매시장→중도매인→소매인→소비자 등 모두 6단계를 거치고 있다.

가령 예산에서 생산한 쪽파를 예산 대형마트에서 사려면 수도권 도매시장을 거쳐 다시 예산으로 내려와야 구매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물류비용과 도·소매업체 수수료 등이 추가돼 가격이 오르는 악순환이 계속됐다.

로컬마트 공급체계는 수도권을 거치지 않도록 유통단계를 간소화했다.

예산과 금산 만인산농협 등 2곳의 거점 농협이 산지 농협 20곳을 통해 곧바로 도내 하나로마트 30곳과 충남·대전 롯데마트 8곳에 지역 농산물(28개 품목 45개 종류)을 공급한다.

'충남→수도권→충남' 농산물 유통체계 개선…바로 로컬마트로

거점 농협은 5%의 수수료만 받고 농산물을 로컬마트(하나로·롯데)에 공급한다.

로컬마트 공급체계가 안착할 수 있도록 충남도가 한시적으로 물류비용을 지원할 방침이다.

충남도는 유통 단계가 축소돼 소비자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신선한 지역 농산물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오세운 도 농식품유통과장은 "그동안 충남 농산물이 수도권을 경유해 지역에 납품되거나 다른 지역 농산물이 도내 마트에 납품되는 경우가 많았다"며 "이번 공급체계는 이 같은 문제점을 해소해 도내 생산자와 소비자, 판매자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