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만에 기본급 동결…"코로나 위기 극복" 공감대
현대차 노동조합은 전체 조합원(4만9598명) 대상으로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한 결과, 4만4460명(투표율 89.6%)이 투표해 2만3479명(52.8%)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차 노동조합은 전체 조합원(4만9598명) 대상으로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한 결과, 4만4460명(투표율 89.6%)이 투표해 2만3479명(52.8%)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사가 11년 만에 임금(기본급)을 동결하고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무파업으로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선 노사가 힘을 합쳐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분석이다. 특히 생산직 중장년 근로자가 대거 임금 동결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나 다른 완성차업체는 물론 산업계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현대차 노사, 11년 만에 임금 동결
현대차 노동조합은 조합원 4만9598명을 대상으로 지난 25일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한 결과 4만4460명(89.6%)이 투표해 2만3479명(52.8%)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합의안은 임금(기본급) 동결과 성과급 150%, 코로나19 극복 격려금 120만원, 우리사주 10주,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등을 담고 있다. 이번 가결로 노사는 11년 만에 임금을 동결하게 됐다. 현대차 임금 동결은 1998년 외환위기, 2009년 금융위기에 이어 세 번째다.
현대차 노사 "일자리부터 지키자"…산업계 '임금동결 바람' 부나

현대차 노조가 임금 동결을 선택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29.5%(6085억원) 줄었다. 1~8월 차량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1.4%(61만1026대) 감소했다. 이에 따라 ‘일자리부터 지키자’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분석이다.

미국 GM, 프랑스 르노, 독일 BMW 등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이 잇따라 수만 명씩 인력 감축에 나선 점도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노사는 올해 교섭에서 국내 생산물량 연간 174만 대 이상 유지, 재직자 고용 안정 등을 위해 노력한다는 데 합의했다.

앞서 비집행부 노조원 일부가 기본급 동결에 불만을 품고 부결 운동을 벌였지만 오히려 울산공장 등 현장 근로자 상당수가 임금동결을 받아들였다. 전체 찬성률은 약 53%였지만 울산과 아산, 전주공장 노조원의 찬성률은 60%를 훌쩍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년간 반복돼온 노사 교섭 장기화의 피로감이 반영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합의안을 부결시켜도 조합원들로선 더 얻을 게 없다는 현실적 계산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기아차 급물살 기대, 한국GM은 난항
앞서 만도, 포스코 등이 올해 임금 동결에 합의한 데 이어 현대차 노조도 임금 동결을 선택하면서 완성차는 물론 산업계 전반의 단체교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 계열사인 기아차 노조의 최대 관심사도 일자리 지키기다. 업계에선 기아차 임금협상이 통상 현대차와 비슷한 수준으로 진행됐던 만큼 현대차 노조의 이번 투표 결과가 기아차 교섭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르노삼성차 역시 노조 집행부가 추진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가입이 일반 노조원의 반대로 무산되는 등 실리를 챙기려는 모습이 뚜렷하다.

완성차업계에서 가장 난항이 예상되는 곳은 한국GM이다. 노조 집행부가 이달 초 실시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조합원 80%가 찬성한 데 이어 중앙노동위원회가 노사 간 쟁의 조정을 중지하면서 파업 등 쟁의권을 확보했다. 한국GM 노조는 사측이 성과급 등을 더 인상하지 않으면 파업까지 벌이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올해는커녕 작년 임금협상도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5월 물적분할 과정에서 발생한 조합원 1400여 명 징계 문제와 손해배상 소송 등을 놓고 줄다리기 중이다. 지난해 5월 시작한 협상이 1년4개월 넘게 마무리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노조는 23일 부분 파업을 벌이는 등 파행이 이어지고 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