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택시 운전자에게 1인당 100만원씩 주는 재난지원금은 추석 연휴 이후 다음달 말께 지급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7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열고 “일반 택시기사 대상 지원금은 세부 내용을 속히 마련해 오는 10월 초 사업공고 후 10월 말부터 지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법인택시 기사 9만 명 중 8만1000명에게 1인당 100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다. 대상자 선정 기준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정부는 앞서 7조8000억원 규모의 제4차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고 소상공인 등에게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피해를 보전해 주기 위해서다. 지난 24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경의 70%가량은 추석 전 집행될 것”이라고 말한 만큼 대부분은 추석 전 지원금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