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인테리어 협업 확대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 공개
천장엔 휘는 OLED … 확 넓어진 실내

천장엔 휘는 OLED … 확 넓어진 실내

현대자동차와 LG전자가 자동차 내부를 혁신적으로 바꾼 콘셉트 모델을 공동으로 개발했다.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자동차가 일상이 될 때를 대비해서다. 현대차가 국내 대기업과 손잡고 미래차에 적용될 인테리어 모델을 개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글로벌 미래차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국내 기업 간 협업이 본격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본지 8월 3일자 A1, 8면 참조

현대차와 LG는 미래차 내부 비전을 보여주는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을 함께 제작했다고 24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차량 내부에 집중한 전시물이라는 의미에서 ‘콘셉트카’ 대신 ‘콘셉트 캐빈’으로 이름을 붙였다.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에는 △젖거나 오염된 신발을 쾌적한 상태로 유지해주는 신발관리기 △차량 내부에서 간편하게 커피를 즐길 수 있는 커피머신 △구김 없는 옷을 입을 수 있게 도와주는 의류관리기 △한여름에도 시원한 음료를 즐길 수 있는 미니바 등이 장착됐다.
'바퀴 달린 집'…현대차·LG전자, 미래차 공간혁신

차량 천장에는 플렉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가 설치됐다. 탑승자가 어떤 자세에서도 편안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휘어지는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두 명 이상이 서로 다른 콘텐츠를 보고 싶을 때는 화면을 나눌 수도 있다. 좌석 헤드레스트에 설치된 스피커는 탑승자마다 각기 다른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고객이 차량에서 내리면 실내를 청결하게 관리하는 ‘UV LED 조명’과 ‘플로어봇’이 작동한다. 천장에 설치된 LED 조명은 실내를 살균하고, 플로어봇은 바닥 먼지를 흡입한다.

두 회사가 손잡고 내부 콘셉트 모델을 만든 것은 미래차 시대가 오면 차량 내부가 완전히 바뀌기 때문이다. 우선 전용 플랫폼 전기차의 내부 공간이 눈에 띄게 커진다. 엔진 및 연료를 넣어두던 공간이 필요 없기 때문이다. 현대차가 내년 초 선보이는 첫 전용 플랫폼 전기차 아이오닉5의 차체 길이는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수준이지만, 내부 공간 크기를 결정하는 휠베이스(앞뒤 바퀴 축 사이 간격)는 3000㎜로 대형 SUV 팰리세이드보다 길다. 완전자율 주행차가 상용화되면 운전대도 없어지고, 탑승자가 정면을 주시할 필요도 없다. 양사 관계자는 “앞으로 자동차는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니라 개인화된 디지털 공간, 움직이는 사무실로 거듭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