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와 KB는 처음이지?" 윤종규, 푸르덴셜 직원과 첫 미팅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사진)이 새 가족이 된 푸르덴셜생명 직원들과 지난 23일 e-타운홀미팅을 통해 만났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이뤄졌다. 윤 회장과 푸르덴셜생명 직원은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다양한 주제로 실시간 채팅을 이어갔다. △KB금융그룹으로 편입 후 달라진 점 △시너지 창출 방안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재 육성 등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푸르덴셜생명 한 직원은 “KB금융그룹 가족이 된 후 고객들로부터 KB의 브랜드 이미지와 긍정적인 거래 경험으로 인한 기대감이 크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푸르덴셜생명이 그동안 지켜온 가치가 KB금융그룹 가족이 된 후에도 잘 유지되고 발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종규 회장은 “푸르덴셜생명의 영문 약어가 POK(Prudential Of Korea)인데, 이제는 Prudential Of KB의 POK가 되신 걸 축하드리고 감사드린다”며 “푸르덴셜생명의 고객 우선, 고객 행복이라는 가치와 KB금융이 지향하는 고객 중심이라는 가치가 같은 의미인 만큼 함께 힘을 모아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회장님이 생각하는 시너지는 어떤 것인지 궁금하다”는 질문도 나왔다. 윤 회장은 “상호간 상승효과로 플러스 알파의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흔히 말하는 시너지인데, 가장 중요한 핵심은 KB를 위한 시너지가 되어서는 안되며 철저하게 고객을 위한 시너지가 되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고객 입장에서 더 큰 혜택을 느끼고 더욱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진정한 시너지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날 행사는 KB금융지주 및 KB국민은행 등 12개 계열사와의 타운홀미팅에 이어 올해 14번째로 개최되었다. 윤종규 회장은 대형 스크린이 마련된 서울 여의도본점에서 행사에 참여했다.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은 각자 자유로운 장소에서 미팅에 참여했다.

KB금융 관계자는 “그룹 내 활발하고 열린 소통을 통한 수평적이고 개방적인 기업문화 확산을 위해 앞으로도 커뮤니케이션 활동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