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집회, 변형된 방법도 불허"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추경 7조8천억원 중 70% 정도는 추석 전에 집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최선을 다해 집행률을 높이도록 하겠다"며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그는 "추경은 아주 빠른 시간 내에 확정됐다"며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여야, 정부와 국회 간 협치가 가능한 점을 확인시켜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부나 당에서 촘촘하게 예산을 만들어 사각지대가 없도록 노력을 했지만 아마 빈틈이 있을 것"이라며 "그런 부분은 예산 편성이 안 됐더라도 정부의 권능으로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추경 재원) 전액이 국채 발행이기 때문에 정부는 한 푼도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하겠다"며 "자신이 대상인지 몰라 수혜를 받지 못하면 정말 안타까운 일이기 때문에 정부가 최선을 다해 역할을 하겠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는 추석 연휴가 고비"라며 "국민 여러분은 모임과 이동을 자제하고 방역지침을 꼭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개천절 광화문 집회는 어떤 변형된 방법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법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강력하게 하겠다"며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포함한 일체의 집회에 대한 불허 방침을 분명히 했다.
정총리 "7.8조원 4차 추경 70% 추석 전 집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