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가 2000만원대 전기차를 선보이겠다고 선언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본사의 주차장에서 진행된 주주총회 및 배터리데이 행사에서 전기차 생산 공정을 획기적으로 효율화했다고 밝혔다.

그는 공정 개선이 이뤄진 후 전기차 생산 가격에 대해 "추후 2만5000달러(약 2900만원)에 전기차를 선보일 것"이라며 "아직 차량 이름은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