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이 사회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스타트업인 ‘소셜벤처’ 지원에 나선다.

하나금융은 지난 7월부터 11주간 운영된 ‘하나 소셜벤처 아카데미’에 참여한 12개 혁신 창업팀을 대상으로 성과 공유회를 열었다고 23일 발표했다.

하나금융은 벤처캐피털(VC) 회사들과 함께 5개 우수 창업팀을 선정했다. 휠체어 자동청소 보조기기 사업을 발표한 캥스터즈 크루가 대상을 받았다. 이 밖에 △의약품 정보 비대칭 해결 △인디음악 비트 거래 △노인 도보 배달 솔루션 △오염 저감 플랫폼 등을 내세운 팀들도 우수팀으로 선정됐다.

하나금융은 ‘하나 파워온 챌린지’ ‘하나 임팩트 아카데미’ 등의 소셜벤처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