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할된 가구 배치하고 필요할 때 추가하는 '확장성'
모듈형 소파 까사미아 '캄포' 시리즈 상반기 매출 150% 증가
한샘 '밀란360', 알로소 '드브니르'도 모듈형태로 배치 용이
에넥스 'EB 본 삼나무 침대' 4인까지 확장 가능
일룸 '구스토' 수납장 시리즈, 다양하게 조합해 홈카페 만들어
까사미아의 모듈형 소파 '캄포'

까사미아의 모듈형 소파 '캄포'

소비자 개인의 취향, 목적, 공간에 맞춰 가구를 조립하고 배치하는 모듈(module)형 가구가 집안 전체로 확산되고 있다. 모듈형 가구는 부품처럼 분할된 가구들을 원하는 형태로 배치하고 필요할 때 늘릴 수 있는 확장성이 큰 장점이다. 그동안 드레스룸, 서재 등에 집중됐던 모듈형 가구가 최근에는 거실, 침실, 주방 등 주방의 다양한 공간을 위한 제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온가족이 모이는 거실은 인테리어의 중심으로 상황에 맞는 가구 배치가 중요한 공간이다. 거실 가구의 중심인 소파도 가족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자유자재로 배치할 수 있는 모듈형이 인기다. 까사미아가 지난해 8월 출시한 모듈소파 '캄포 시리즈'는 코너형, 암리스, 오토만 등 세가지 부분을 자유롭게 선택해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이다. 소비자는 이 세가지 부분을 조합해 형태를 구성할 수 있다. 신혼 때는 3인용 형태로 구성했다가 더 큰 집으로 이사가거나 자녀가 태어나면 필요한 부분을 더 붙여 확장할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캄포 시리즈의 올 상반기 매출은 작년 하반기 대비 약 150% 늘어났으며 전체 소파 판매량의 30%를 차지할 만큼 성장했다. 까사미아는 올 초에는 통상 작은 면적의 신혼집에 맞는 슬림형 사이즈 '캄포 슬림' 소파를 내놨으며 이달 말엔 프리미엄 라인을 내놓을 예정이다.

한샘 모듈형 소파 '밀란 360'

한샘 모듈형 소파 '밀란 360'

한샘이 올 상반기 내놓은 패브릭 소파 '밀란 306'도 블럭형 디자인의 모듈형으로 원하는 대로 형태를 바꿀 수 있다. 분리된 모듈 사이에 사이드 테이블이나 조명 등의 소품을 배치해 공간을 입체적으로 연출할 수 있다. 퍼시스그룹의 소파 전문 브랜드 알로소가 이달 출시한 '드브니르'도 모듈형 소파로 분류된다. 벨크로(일명 찍찍이)로 떼었다 붙였다 할 수 있어 간편하게 소파 배치를 바꿀 수 있다. 등받이, 좌판, 쿠션을 60여종 가죽, 패브릭을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적용할 수 있어 시간이 흐른 뒤 인테리어 취향이 변했을 때 원하는 대로 스타일을 바꿀 수 있다.

침실의 중심인 침대도 사이즈를 원하는 대로 바꿀 수 있는 제품이 있다. 에넥스의 'EB 본 삼나무 원목 침대'는 침대 깔판만 제공하던 기존 제품과 달리 헤드와 협탁도 함께 구성할 수 있다. 깔판과 헤드를 조합해 1인용 뿐만 아니라 2인 더 나아가 4인 가족의 패밀리침대로도 확장할 수 있다.
알로소의 맞춤형 소파 드브니르.

알로소의 맞춤형 소파 드브니르.

한 집에서 거주기간이 늘어나면 살림살이가 늘어나고 이를 수납할 공간이 더 많이 필요하다. 퍼시스그룹의 생활가구 브랜드 일룸의 모듈 수납장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구스토' 시리즈는 팬트리장, 콘솔, 디스플레이장, 멀티장, 카페장 등 다양한 폭과 높이이 단품들로 구성된다. 집의 공간과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다양하게 조합해 거실이나 주방의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홈카페, 홈바 등을 만들 수 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