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이후 줄었던 수출, 7개월만에 회복세 보이나 주목
9월 1~20일 수출 증가세로 전환…일평균 수출은 감소

9월 들어 20일까지 수출이 증가세로 전환했다. 하지만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평균 수출액은 여전히 10% 가까운 감소세를 보였다.

관세청은 9월 1~20일 수출액이 251억달로러 작년 같은 기간보다 3.6%(10억2000만달러) 늘었다고 21일 발표했다.

하지만 이 기간 조업일수(15.5일)는 작년(13.5일)보다 2일 많았다. 조업일수 차이를 반영하면 하루 평균 수출액은 9.8% 감소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를 보면 반도체(25.3%), 승용차(38.8%), 정밀기기(14.7%) 부문에서 수출이 늘었다.

반면 무선통신기기(-9.1%), 석유제품(-45.6%), 선박(-26.5%) 등의 수출품목이 부진했다.
수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한 지난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감소세다. 이달들어 20일까지 늘어난 수출이 7개월만에 완전한 회복세를 보일 지 주목된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