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복 브랜드들 주력 상품으로
슈트가 돌아왔다

슈트(정장)가 돌아왔다. 최근 몇 년간 캐주얼 의류의 인기가 높았지만 올가을 정장 신제품이 쏟아지고 있다. 세련된 분위기를 낼 수 있는 각 잡힌 재킷, 다리가 길어 보이는 통 넓은 바지 등이 유행하고 있다.

국내 여성복 브랜드들은 이런 트렌드를 반영해 올가을 주력 상품으로 정장을 내세웠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여성복 브랜드 ‘텐먼스’는 ‘마스터핏 슈트’가 올봄 3차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인기를 끌자 가을 정장 신제품 종류를 늘렸다. 재킷 단추를 싱글, 더블 등으로 다양화했고, 바지 핏도 슬림, 와이드, 스트레이트 등으로 세분화했다.

캐주얼을 주로 내놓던 브랜드들도 정장 신제품을 선보였다. 캐주얼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 ‘쥬시꾸뛰르’ ‘브플먼트’가 대표적이다. 스튜디오 톰보이는 최고급 정장 제품군 ‘아틀리에 라인’을 출시했다. 이탈리아에서 수입한 울, 실크 등 고급 소재를 쓰고 고혹적인 버건디, 다크그린, 블루 등 기존 정장에서 보기 어려운 색상을 적용해 차별화했다.

브플먼트도 캐주얼한 느낌으로 입을 수 있는 브라운 색상 정장(사진)을 신제품으로 내놨다. 트랙슈트로 유명한 ‘쥬시꾸뛰르’는 정장 제품만으로 구성한 ‘블랙라인’을 이달 초 새로 선보였다. 20대는 물론 3040 직장인들이 입기 좋은 고급 정장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쥬시꾸뛰르 마케팅 담당자는 “갖춰 입은 느낌의 정장 유행이 다시 돌아왔다”며 “정장에 블라우스, 하이힐을 착용하는 정형화한 방식에서 벗어나 스니커즈나 부츠를 신어 개성을 드러내는 스타일이 젊은 층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성복 쇼핑몰도 정장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크로키닷컴이 운영하는 여성복 전문 쇼핑 앱 ‘지그재그’는 110여 개의 슈트 제품을 한데 모아 선보이는 ‘슈트핏의 재해석’ 기획전을 열고 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