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적자 폭이 축소됐다. 방탄소년단(BTS) 등 케이팝(K-pop·한국 대중가요)과 K-드라마가 세계적인 인기를 끌며 문화예술저작권은 사상 첫 흑자를 기록했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잠정)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적자는 7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작년 상반기(-8억8000만달러)보다 1억3000만달러 줄어든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휴대전화나 반도체 등 전기전자제품을 제조하는 국내 대기업의 특허 및 실용신안권 지급이 감소해 적자 규모가 줄었다"며 "우리나라에서 전기전자제품을 많이 생산하면 그만큼 특허권료가 나가는 구조인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제품 생산을 덜 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지를 구성하는 주요 항목 중 산업재산권 수지가 17억달러 적자다. 지난해 같은 기간(-14억5000만달러)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특허 및 실용신안권의 경우 13억4000만달러 적자에서 9억7000만달러 적자로 규모가 감소했다.

반면 상표 및 프랜차이즈권은 1000만달러 적자에서 7억4000만달러 적자로 그 규모가 커졌다. 전기전자제품을 제조하는 국내 대기업의 특허 및 실용신안권 지급 감소에도 화학제품·의약품 대기업의 상표권 지급이 늘고 게임회사의 프랜차이즈권 저작권 수취(수출)가 감소하면서 산업재산권 수지 적자 폭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문화예술저작권 반기별 무역수지. 방탄소년단(BTS) 등 케이팝(K-pop·한국 대중가요)과 K-드라마가 세계적인 인기를 끌며 문화예술저작권은 사상 첫 흑자를 기록했다. /그래프=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문화예술저작권 반기별 무역수지. 방탄소년단(BTS) 등 케이팝(K-pop·한국 대중가요)과 K-드라마가 세계적인 인기를 끌며 문화예술저작권은 사상 첫 흑자를 기록했다. /그래프=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저작권 수지는 10억4000만달러 흑자를 보였다. 작년 상반기의 흑자(7억4000만달러)보다 그 규모가 커졌다. 특히 문화예술저작권 수지가 8000만달러 흑자를 나타내며 2017년 관련 통계가 나온 뒤 처음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문화예술저작권 수지가 흑자를 낸 것은 광고 업체에서 외국의 음향이나 영상 자료를 덜 씀으로써 외부 지급이 감소했기 때문"이라며 "케이팝과 드라마의 영향도 있다"고 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