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락의 길 걸은 카페베네…"2013년 전성기 찾겠다"
2030 겨냥 프리미엄 매장 내고 마케팅 강화

간판 디자인 바꾸고 인테리어 고급화
기분에 따라 음료 골라주는 큐레이션 서비스도
"카페베네는 죽지 않았다" 성수동 카페거리에 도전장

커피 프랜차이즈 브랜드 카페베네가 성수동 카페거리에 직영점(사진)을 열었다. 커피업계의 격전지인 이곳에서 차별화한 품질과 서비스를 내세워 재도약의 기반을 다진다는 전략이다.

새로운 매장엔 새로운 디자인의 간판을 내걸었다. 기존 가맹점과 차별화한 서비스도 마련했다. 컵빙수, 성수동 스페셜 아포카토 등 이 매장에서만 먹을 수 있는 단독 메뉴를 선보였다.

성수동 카페베네의 가장 큰 특징은 주문자의 기분에 맞춰 음료를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서비스'다. 방문객이 매장에서 “기분 좋을 때(혹은 나쁠 때) 마실 수 있는 음료를 추천해달라”고 하면 직원이 메뉴를 추천해준다.
"카페베네는 죽지 않았다" 성수동 카페거리에 도전장

성수동 카페거리는 2030 젊은층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다. 글로벌 브랜드인 블루보틀이 한국 1호점을 이곳에 냈다. 탐앤탐스도 핸드드립 커피를 마실수 있는 스페셜티 커피 특화 매장을 성수동에 열었다.

카페베네는 호텔 체인과 업무협약을 통해 매장 수를 늘리고 있다. 지난 3일에는 유탑그룹과 협업해 유탑 유블레스 호텔 제주에 매장을 내기로 했다.

토종 브랜드인 카페베네는 2008년 국내 커피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창업 5년만인 2013년 가맹점 수 1000호점을 돌파하며 커피업계의 '성공 신화'로 불렸다. 하지만 무리한 매장 확대와 레스토랑 ‘블랙스미스’의 해외진출 실패 등이 맞물려 자금난에 빠졌다. 커피 맛과 품질이 떨어진다는 소비자들의 지적도 잇따랐다. 가맹점이 잇따라 문을 닫으면서 지금은 전국 매장수가 350개에 불과하다.
"카페베네는 죽지 않았다" 성수동 카페거리에 도전장

2018년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절차를 밟은 카페베네는 올해 ‘제2의 창업’ 을 선언했다. 지난달에는 2017년 이후 3년여 만에 창업설명회를 열고 가맹점 모집에 나섰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성수동 매장을 비롯해 주요 상권을 중심으로 매장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