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틈새상품인 캡슐형 수제맥주 제조기 ‘LG 홈브루’ 판매량이 빠르게 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족’이 많아진 영향이다.

LG전자는 지난 7~8월 홈브루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이상 늘었다고 발표했다. 7월 한 달만 따지면 전년 동기 대비 네 배에 달하는 물량이 팔려나갔다. LG 홈브루는 세계 최초의 캡슐형 수제맥주 제조기다. 홈브루에 캡슐형 맥주 원료 패키지와 물을 넣으면 수제 맥주가 나온다. LG전자는 홈브루 맥주 맛을 알리기 위해 전국 LG베스트샵 100곳에서 시음 행사를 진행 중이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