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바이오·EDGC헬스케어와 마스크 사업 본격화
미국 수출 교두보 마련
코스피 상장사 국보가 스카이바이오와 함께 생산하고 있는 식품의약안전청 인증 KF94 마스크가 지난 14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국보는 지난 7월 EDGC헬스케어, 스카이바이오와 2000억원 규모의 마스크 생산 및 수출을 협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보는 KF형 마스크 생산설비 32대를 68억6400만원에 취득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KF형 마스크 생산설비는 ‘3차원 4중 마스크 제조 자동 설비’로 1대당 최대 마스크 생산능력이 분당 70개에 이른다.

국보 관계자는 "현재 32대 생산설비는 테스트 마무리 단계"라며 "세팅 완료 후 본격적인 마스크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면 최소 월 3000만장 생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추가로 68대 마스크 생산 설비를 취득해 국내 최대규모의 마스크 생산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식약처로부터 KF94 인증을 취득한 마스크가 FDA 승인과 수출 공급계약까지 체결한 상장사는 국보와 국제약품 2개 업체 뿐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약품은 FDA 승인을 받고 98억원 규모의 마스크 공급계약을 지난 11일 체결했다.

지난 14일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세계 하루 신규 확진자가 30만7930명으로 신기록을 세우는 등 마스크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하현 국보 대표는 "이번 FDA 승인으로 마스크 수출에 대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국보는 안정된 마스크 생산과 공급 시스템을 구축해 전세계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국보는 보그너, 벅시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지난 상반기에 전년 동기보다 67.9% 증가한 55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