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객은 98% 줄어든 6.6만명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7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이 6만1천12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5.8% 줄었다고 14일 밝혔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1만1천922명으로 87.9% 줄었고 필리핀이 1만166명으로 65.0% 줄었다.

또 중국 9천738명, 인도네시아 4천89명, 러시아 2천4명, 베트남 1천60명, 일본 755명, 태국 609명, 대만 305명, 홍콩 78명 등이었다.

올해 1~7월 누적 방한 외국인은 219만9천588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7.8%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의 경우 항공사별로 1개 노선 외에는 한중 전 노선 운항이 중단됐고 일본은 양국 간 무비자 입국 금지 및 비자발급 제한 조치 등이 시행됐다.

지난 7월 해외로 나간 국내 관광객은 6만5천936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7.5% 줄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