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오션은 최근 곡물트레이딩 사업을 주관하는 미국 법인을 통해 이토추인터내셔널이 보유한 EGT 지분 36.25% 전량에 대한 인수 작업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팬오션은 미국 번기(64%)와 함께 EGT 합작법인의 2대 주주가 됐다.
팬오션, EGT곡물터미널 지분 36% 인수…"곡물사업 경쟁력 확보"

미국 워싱턴주 롱뷰항 소재 EGT곡물터미널은 약 56만㎡의 저장 용량으로, 옥수수와 대두, 소맥 등 연간 900만t의 곡물을 처리할 수 있다.

또 저장설비와 육상 레인, 부두, 하역설비 등을 갖춘 최신식 곡물수출시설이다.

EGT는 몬테나 주에도 4개의 내륙공급시설을 보유, 운영 중이다.

팬오션은 이번 지분 인수로 국제 곡물 유통시장에서 인지도를 확보, 곡물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신규 시장 진출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 4대 곡물메이저 중 하나인 번기와의 파트너십 확보로 토종 곡물 트레이더로서의 전문성·경쟁력 강화도 기대된다는 것이 팬오션의 설명이다.

팬오션은 곡물 유통과 운송을 함께 처리하는 시스템을 갖추게 됨에 따라 EGT를 중심으로 계열사간 시너지 창출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팬오션 관계자는 "국내 최대 곡물 수송 선사로서 이번 사업 진출을 통해 곡물 트레이딩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그룹사와의 시너지를 증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취급 곡종의 다양화와 신규 시장 개척 등으로 위상을 제고하고 곡물 운송 영업력 강화와 미주 서부 지역에서의 운항 효율성 제고 효과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