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맵)
(사진=보맵)
보맵은 고객의 부족한 보장을 채워주는 보장핏팅 서비스를 정식으로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보장핏팅 서비스는 필요한 보험을 고객이 직접 설계할 수 있도록 보험료 비교에서 보장비교, 보험추천까지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디지털 완결형 보험관리 솔루션이다. 보
험 본연의 역할인 위험 대비에 초첨을 두고 질병, 상해 발생시 반드시 필요한 △최소 비용 △적정한 보장 △적합한 상품을 추천한다.

이에 보맵은 통합·실손·암·뇌·심장·사망·어린이보험 등 건강보험을 디지털 상품으로 본격 출시했다. , MG손해보험, , 교보라이프플래닛과 보장 범위를 중점으로 8개 상품을 선정하고 하나생명과는 고객이 원하는 담보를 선택할 수 있는 DIY암보험을 함께 개발했다. 보험상품은 올해 연말까지 계속해서 추가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디지털 환경에서 고객이 보험의 모든 과정을 혼자서도 쉽게 밟을 수 있도록 보장핏팅 서비스 설계에 다양한 시각자료와 어려운 보험용어 풀이도 더했다.

류준우 보맵 대표는 "얼마전 보험소비자를 대상으로 리서치한 결과 10명 중 8명이 비대면 채널을 통해 건강보험에 가입할 의향이 있다고 답하고 그 이유로 저렴한 보험료, 편의성, 대면영업에 대한 부담을 꼽았다"며 "보맵이 혁신하고자 하는 것이 바로 이 세가지고 보장핏팅 서비스가 그 답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