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로 나온 국내 2위 베이커리 브랜드 뚜레쥬르 점주들이 매각 주체인 CJ푸드빌에 ‘사모펀드로의 매각을 절대 반대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CJ푸드빌과 뚜레쥬르 가맹점주협의회는 전날 경기 인근에서 회동했다. 지난 11일 딜로이트안진이 뚜레쥬르 예비입찰을 진행한 뒤 CJ 측과 점주들이 마주 앉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점주들은 CJ 측에 ‘사모펀드로의 인수 절대 반대한다’ ‘CJ급 이상의 대기업이 인수하면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 등의 두 가지 조건을 제시하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했다. 협의회 측은 “사모펀드는 뚜레쥬르 브랜드 가치를 키우기보다 이익을 극대화한 뒤 또 다른 기업에 매각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많은 비용이 점주에게 전가되는 등 상생 구조가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CJ 측은 이 자리에서 가맹점주들에게 “협의회 의견을 충분히 고려해 1주일 정도 시간을 갖고 답변을 주겠다”고 대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