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서플라이, 남성복 체형별 맞춤·수선도 비대면으로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네덜란드 남성복 브랜드 수트서플라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수트서플라이는 투명 플렉시 글라스 소재의 세이프 스크린(Safe Screen)을 매장에 도입해 체형별 맞춤과 수선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한다.

고객과 세이프 스크린을 사이에 두고 전문 스타일리스트가 스크린에 열려 있는 작은 공간을 통해 재킷의 어깨, 허리 등 피팅과 팬츠 실루엣, 길이, 통 등을 살펴 체형에 맞게 옷을 다듬어준다.

수트서플라이는 서울 청담과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 현대백화점 무역점, 롯데백화점 본점·잠실점 등 인구 밀집도가 높은 지역을 시작으로 세이프 스크린을 전국 매장에 설치할 계획이다.

청담과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와 갤러리아 타임월드점에서는 예약제 '프라이빗 쇼핑' 서비스를 한다.

특정 공간을 별도로 할애해 다른 고객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전담 스타일리스트를 배치한다.

매장 방문 전 영상 통화로 원하는 상품과 사이즈를 미리 선택할 수 있는 '라이브 스타일링' 서비스도 한다.

매장에서는 영상 통화에서 고객이 원하는 원단과 색상, 스타일 등을 제안한다.

고객은 매장 도착 후 지정된 피팅룸에서 준비된 상품을 바로 입어볼 수 있다.

수트서플라이, 남성복 체형별 맞춤·수선도 비대면으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