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물 달러채 1.198%, 5년물 유로채 -0.059%
기재부 "주문 몰려…해외투자자들의 한국경제 신뢰 확인"
외평채 14.5억달러 발행…달러채·유로채 모두 역대 최저금리

기획재정부는 14억5천만달러 규모의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을 역대 최저 금리로 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재부는 9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10년 만기 미국 달러화 표시 외평채 6억2천500만달러와 5년 만기 유로화 표시 외평채 7억유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발행금리는 10년물 달러채의 경우 10년물 미국 국채 금리에 50bp(1bp=0.01%포인트)를 더한 1.198%, 5년물 유로채의 경우 5년물 유로 미드스왑에 35bp를 더한 -0.059%다.

모두 역대 최저 수준이다.

10년물 달러채는 지표금리인 미 국채금리 하락 등으로 과거 달러화 외평채보다 크게 낮아 10년물 기준으로 역대 가장 낮다.

10년물 달러화 외평채 금리는 2017년 2.871%, 2018년 3.572%, 2019년 2.677% 수준이었다.

가산금리(50bp)도 10년물 달러채 기준으로 2017년 55bp보다 낮아 역대 최저다.

2029년 만기가 돌아오는 외평채의 유통금리는 61bp 수준인데 이보다도 10bp 이상 낮다.

5년물 유로채는 비유럽국가의 유로화 표시 국채 중 최초로 마이너스 금리 채권으로 발행됐다.

정부가 액면가액인 7억유로보다 많은 7억200만유로를 받은 뒤 만기에는 이자 없이 7억유로만 상환하게 된다는 의미다.

역대 최저수준의 금리는 해외 투자자들의 높은 수요에서 비롯됐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10년물 달러채는 최대 50억달러, 5년물 유로채는 최대 50억 유로 이상의 투자자 주문이 접수됐다.

정부는 애초 달러화 표시 채권 5억달러, 유로화 표시 채권 5억유로를 발행할 예정이었으나 주문이 몰리자 발행 규모를 올해 외평채 발행한도 15억달러에 가깝게 확대했다.

발행금리도 정부가 최초 제시한 조건보다 대폭 하향조정됐다.

정부는 10년물 달러채의 경우 10년물 미국 국채금리에 90bp를 더한 수준으로 최초 금리를 제시했으나 최종 발행 시에는 이보다 40bp 낮아졌다.

5년물 유로채도 최초 제시 금리는 5년물 유로 미드스왑에 60bp를 더한 수준이었지만 최종 발행시에는 25bp 내려갔다.

금리 조건이 하향 조정된 후에도 최종 유효주문은 최종 발행물량의 5∼7배를 웃돌았다.

달러채는 최종 발행물량보다 5.8배, 유로채는 최종 발행물량보다 7.8배의 유효주문이 몰렸다.

기재부는 "전반적인 투자자 구성은 중앙은행과 국부펀드 등이 높은 투자 비중을 차지했고, 기존 한국물 투자가 많지 않았던 유럽과 중동 투자자가 다수 참여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이번 외평채 발행은 전 세계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미·중 갈등 등으로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해외 투자자들의 한국 경제에 대한 굳건한 신뢰를 재확인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외평채 발행으로 외환보유액을 추가 확충해 향후 금융·외환시장 불안에 대한 대응 여력을 강화하게 됐다"며 "외평채의 역대 최저금리 수준 발행은 향후 국내기업, 금융기관의 해외채권 발행금리 하락과 해외차입비용 절감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