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말 개점 목표... 여주 파개점 산 시흥에 이은 5번째
200여개 국내외 유명패션 잡화 브랜드 입점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4일 오후 2시 경산시청에서 신세계사이먼, 경산시,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경산지식산업개발과 경산지식산업지구 내에 경산 프리미엄 아울렛 개발을 위한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최영조 경산시장, 조창현 신세계사이먼 대표이사, 최삼룡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김상열 경산지식산업개발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신세계사이먼은 세계적인 프리미엄 아울렛을 운영하는 美사이먼프로퍼티 그룹과 국내 신세계그룹의 합작투자회사(외국인투자기업)로 이번에 1200억원 이상을 투자, 경산지식산업지구 내 약 17만 7000㎡(5만 3000평) 부지에 200여개의 국내외 유명 패션 잡화 브랜드로 구성된 프리미엄 아울렛을 조성하기로 했다.

국내에서는 여주, 파주, 부산, 시흥에 이은 다섯 번째 투자이며, 이번 투자를 통해 경산에 파주 규모 정도의 아울렛이 들어서게 될 전망이다.

경산 프리미엄 아울렛은 2023년 말 개점을 목표로 추진된다. 이를 통해 직․간접적으로 2000여명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국․내외 관광객 유치 효과가 발생하여 경산, 영천, 청도 등 인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산지식산업지구는 2012년부터 경산시 하양읍 대학리와 와촌면 소월리 일원에 약 1조원의 사업비를 들여 382만 3000㎡(116만평) 규모로 특화산업단지와 연구센터 등을 조성하는 경북지역 최대 규모의 경제자유구역이다.

최삼룡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지방 경제자유구역의 한계, 코로나 19 대유행 등으로 외국인투자기업 유치의 현실적 어려움에 직면하던 중에 본 사업 유치가 이루어져 매우 반갑다.”며 “본 사업으로 인해 경산지식산업지구가 공장만 있고 유동인구는 없는 산업단지형 경자지구가 아닌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활력 넘치는 경제자유구역으로 재탄생 될것"이라고 전망했다.

2007년 이후 여주, 파주, 부산, 시흥에 개장한 신세계사이먼프리미엄 아울렛은 현재 각 매장별로 연간 600~800만명의 관광객이 찾으며, 채용박람회 개최, 지역주민 우선채용, 농특산물 판매공간 제공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