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시대 대비
'친환경 해운'으로 영역 확대
현대글로비스, 유럽 해운사와 LNG 운송 사업

현대글로비스가 유럽 대형 해운사와 손잡고 액화천연가스(LNG)·수소 등 친환경 해운 사업을 추진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2일 노르웨이 해운그룹 윌·윌헬름센과 ‘가스 운반선 및 해운환경 변화 공동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3일 발표했다. 윌·윌헬름센은 선박 수리·안전 관리·선원 교육 등을 전문으로 하는 해운 전문그룹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LNG 해상 운송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LNG 운송은 일반 화물에 비해 폭발 위험이 커 전문적인 관리 기술이 필요하다. 현대글로비스는 자사 선대 운영 능력과 윌·윌헬름센의 선박 관리 노하우를 결합해 가스 운송 사업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소 물류체계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양사는 수소경제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친환경 수소 선박 운영, 수소 해상 운송 사업 등 다양한 부문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사진)는 “수소 생산부터 저장·운송·유통을 통합 관리하는 공급망 관리(SCM) 사업도 계획 중”이라며 “미래 해운산업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