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회장, 청소년 동계올림픽 위원장 맡아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사진)이 2024년 강원도에서 열리는 청소년 동계올림픽의 조직위원장을 맡았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는 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2024 강원 청소년 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창립총회를 열고 신 회장을 조직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임기는 2024년까지다. 신 회장은 취임 인사에서 “청소년들이 인문적 소양과 상생의 지혜를 갖춘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성공적인 대회로 치르겠다”고 말했다.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에는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최문순 강원지사, 최윤희 문체부 2차관이 선임됐다. 피겨 스타 김연아 씨와 피아니스트 손열음 씨 등은 집행위원으로 참여한다. 신 회장은 “올림픽을 통해 청소년들이 글로벌 시티즌십을 갖출 수 있도록 스포츠와 문화예술 차원에서 풍부한 대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