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교보생명 대표이사.(사진=교보생명)

신창재 교보생명 대표이사.(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은 신창재 회장이 '2024 강원 동계 청소년올림픽' 조직위원장으로 선임됐다고 3일 밝혔다. 신 회장은 2024년까지 조직위원장직을 맡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가 신창재 회장을 조직위원장으로 선임한 배경에는 신 회장의 청소년 육성에 대한 높은 관심과 헌신적 실천이 자리한다.

신 회장은 교보생명 대표이사와 대산문화재단 이사장으로 지낸 20여년간 청소년 문화 및 체육 활동을 꾸준히 지원해왔다.

대표적 활동은 지난 35년간 민간 유일의 유소년 전국종합체육대회로 자리한 '교보생명컵 꿈나무체육대회'다.

꿈나무체육대회에는 피겨와 쇼트트랙 등의 종목도 포함돼 빙상 스포츠 저변 확대에도 기여했다. 꿈나무체육대회 출신 선수들이 지난 청소년올림픽에 출전해 우수한 성적을 거두기도 했다.
앞으로도 신 회장은 조직위원장으로서 올림픽을 통해 청소년들이 세계시민의식을 갖출 수 있도록 스포츠는 물론, 문화예술적으로 풍부한 대회를 만들겠다는 목표다.

신 회장은 취임 인사를 통해 "청소년들이 인문적 소양과 상생의 지혜를 갖춘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2024 강원 동계 청소년올림픽은 스포츠예술문화축전이자 값진 체험의 장이 될 것"이라며 "모두가 함께 힘을 모으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처럼 2024 강원 동계 청소년 올림픽도 성공적인 대회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