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원 긴급 금융지원
카드대금·보험료 등 청구유예
신한금융, 태풍 '마이삭' 피해 지원

신한금융그룹이 3일 태풍 '마이삭' 피해 고객을 지원하는 종합금융지원을 진행한다.

먼저 신한은행은 태풍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1000억원의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3억원, 총 8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만기 연장과 분할상환금을 유예한다. 피해 고객의 신규, 만기 연장 여신에 대해서는 최고 1%포인트까지 특별우대금리를 제공한다. 개인고객은 3000만원 한도에서 총 2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카드는 카드대금 상환 청구 6개월 유예, 분할 상환을 지원한다. 청구가 미뤄지는 기간 잔여 한도 내에서 카드 사용이 가능하다. 이자, 연체료, 수수료 등은 감면된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보험료 납입, 보험계약 대출이자를 최대 6개월 유예한다. 사고보험금 지급을 최대한 빠르게 한다. 신한캐피탈도 6개월 원금 상환 유예, 자동 만기연장 등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