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박일평 CTO 독일 IFA 2020 참가
경기도 판교 신도시에 조성한 LG 씽큐 홈 공개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가 3일(현지시간) 개박한 IFA 2020에서 LG전자 새로운 비전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가 3일(현지시간) 개박한 IFA 2020에서 LG전자 새로운 비전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코로나 시대 혁신은 ‘집’에서 이뤄진다.”

독일 베를린에서 3일(현지시간) 개막한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에 참여한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를 전제로 한 새로운 비전을 내놨다. LG전자의 새 비전은 ‘집에서 좋은 삶이 시작된다’(Life's Good from Home)다. LG를 머릿글자를 딴 슬로건 ‘Life's Good’에 'Home'(집)이라는 새로운 키워드를 더했다.

박 CTO는 “코로나19 시대에 살아남으려면 ‘라이프스타일 혁신가’가 돼야 한다”며 “집 안에서의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안심, 편리, 재미 등 3가지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날 콘퍼런스에서 자사의 신기술들을 소개했다. 의류관리기 스타일러, 트롬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에 적용된 '트루스팀' 기술, 스스로 빛을 내서 색을 정확하고 섬세하게 구현하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등을 설명하는 데 긴 시간을 할애했다.

'미래 먹거리'로 준비 중인 로봇 사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LG전자는 상업용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7월에 '클로이 서브봇'을 출시했다. 박 CTO는 "최근 서울대병원과 만성질환자 상태를 관리하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원격으로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을 로봇에 접목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날 최신 가전 제품과 IT 기술이 조화를 이룬 플랫폼 'LG 씽큐 홈'을 공개했다. 이번 IFA2020에서 내세운 ‘집에서 좋은 삶이 시작된다’는 비전을 담고 있는 공간으로 경기도 판교 신도시에 조성됐다. 통합 솔루션인 'LG 씽큐 홈컨시어지'를 통해 가전 제품들의 동작 상태를 한눈에 확인하고 조작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박 CTO는 독일과 판교 신도시 LG 씽큐홈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며 미래의 집이 어떻게 바뀔지를 소개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