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가치 관련 민간축제인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20'이 다음 달 1일 개막한다.

30일 SOVAC 사무국에 따르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강연, 토크쇼, 실시간 경연, 대학생 챌린지 등이 다음 달 1∼24일에 열린다.

매주 화∼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온라인으로 SOVAC 홈페이지(socialvalueconnect.com)나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c/SOVAC), 네이버 해피빈 캠페인 페이지(campaign.happybean.naver.com/campaign/give/sovac2020)에서 볼 수 있다.

사회적가치 민간축제 'SOVAC 2020', 다음 달 1일 개막

SOVAC은 2018년 최태원 SK회장이 "누구나 사회 문제 해결에 참여하고 사회적 가치를 만들 수 있도록 협력과 교류의 장을 만들어 보자"고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SOVAC은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경험과 지혜를 나누고 협력하는 기회로, 작년 5월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첫 행사에 5천여명이 참석하는 등 큰 관심을 끌었다.

올해는 포스코, 신한금융그룹, 독일 바스프 등 국내외 기업들과 네이버, 카카오, 구글 등 플랫폼 업체 등 민간 기업들의 참여가 늘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마틴 브루더뮐러 독일 바스프 회장, 최태원 SK회장은 개막일에 축하메시지를 전한다.

가수 브라이언, 탤런트 손현주ㆍ박시은, 개그맨 박영진, 아나운서 조우종ㆍ신아영ㆍ김일중ㆍ한석준ㆍ손미나ㆍ박은영ㆍ문지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ㆍ허영지ㆍ박슬기, 유명 게이머 페이커, 유튜버 신사임당ㆍ김지우ㆍ태용, 양치승 스포츠트레이너 등이 참여하며 대중 친화도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첫 주에는 혁신 기술로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소셜벤처들의 활약상이 소개된다.

이어 네이버, 포스코, 카카오, 구글 등이 주관하는 세션이 열린다.

셋째 주에는 임팩트 투자의 의미, 젊은 세대 사회 혁신, IT를 활용한 지역문제 해결, 장애인 고용 문제 등이 논의되고 마지막 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비영리 단체들의 과제, '공감' 교육의 필요성, 사회성과인센티브(SPC)의 성과와 미래가 화두에 오른다.

매일 오전 본 프로그램에 앞서 '행복 인플루언서'들이 제작한 사회적 기업 제품ㆍ서비스 소개 영상이 나온다.

행복 인플루언서는 평균 구독자수 25만명에 달하는 유명 유튜버 21개 팀으로 이뤄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