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부품이야기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차량 내부의 인캐빈 센서로 탑승객의 상태를 측정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차량 내부의 인캐빈 센서로 탑승객의 상태를 측정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날렵한 스포츠카, 중후한 세단, 투박하지만 힘 좋은 사륜구동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귀엽고 경제적인 경차. 사람들은 대부분 차를 생각하면 멋진 외관·엔진·연비·승차감 같은 외적인 면을 먼저 떠올린다. 물론 가죽시트·오디오 같은 실내 요소에 대해서도 고민하겠지만, 외적인 요소에 의해 차량 모델을 선정하는 게 대부분일 것이다. 하지만 차량 운전자인 우리는 이동 중 모든 시간을 차 실내에서 보낸다. 그만큼 차량 안에서 듣고 보고 즐기는 이동 경험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미래 모빌리티에서는 자동차 자체보다는 이동 중 차 안에서 제공되는 경험이 더 중요해질 것이다. 자율주행과 전동화가 선사할 ‘운전자’의 ‘승객’ 전환, 시간적 여유, 공간의 확장은 자동차 이용 행태를 바꿀 것이다. 따라서 이를 위한 다양한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

완전 자율주행기술 개발 성공에 대한 회의적인 목소리도 있지만 결국 자율주행 기술은 고도화할 것이다. 이에 따라 인류의 대표적 이동수단인 자동차는 이동수단을 넘어서 새로운 이동공간으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자동차 실내는 더 이상 단순한 이동공간이 아니라 ‘인간 중심 스마트 스페이스’(people-centric smart spaces)로 진화한다는 의미다.

현대모비스 인터랙티브 캐빈연구셀에서는 차량 내부에 적용될 다양한 미래 기술을 개발 중이다. 탑승자에게 새로운 이동 경험과 가치를 부여할 수 있도록 삶의 공간(living space)에 대한 재해석과 이를 토대로 한 선행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를테면 운전자의 뇌파를 측정해 운전자의 상태를 판단하고 각성 서비스를 통해 안전운전을 돕는 것을 들 수 있다.

이런 기술들이 발전하면 뇌파로 스트레스 정도를 모니터링하고 이에 맞게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이동 경로를 제안하거나 운전자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시각·청각·촉각 등 오감 만족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또 영상 센서를 활용해 실내 공간에 있는 승객의 상황을 이해하고 여기에 맞는 안전·편의 기술도 서비스할 수 있을 것이다.

즉 미래에는 내 생애 첫차를 구매할 때 다양한 외관 옵션과 더불어 차량 실내의 ‘스마트 스페이스’ 기능이 차량 선택의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 가족 안심 안전운전 패키지, 꿀잠보장 수면 패키지, 집 나간 건강 돌아오는 헬스 패키지, 피부 미인 패키지 같은 능동적 인캐빈(차량 내부) 기술이 자동차 구입 팸플릿에 등장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결국 자동차는 실내에 장착된 첨단 센서와 정보기술(IT), 디스플레이, 전자제어 기술 등을 총동원해 더욱 적극적으로 사람과 교감하려 할 것이고 ‘스마트 스페이스’를 경험한 사람들은 좋은 차, 멋있는 차에 대한 과거 기준에서 서서히 벗어나게 될 것이다.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