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편의 별로 없다"
"급하게 만들었나" 지적도
네이버가 지난 20일 선보인 장보기 서비스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1일엔 20, 30대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화제를 모으긴 했지만 미풍에 그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입점 업체별로 따로 구매해야 하는 등 편의성이 떨어진다는 점에서다. 홈플러스에서 바나나를 사고, GS프레시몰에서 토마토를 구매할 경우 따로 결제해야 하고, 배송료도 각각 내야 한다.

네이버 장보기 화제는 모았는데…업체별로 따로따로 결제 '불편'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는 ‘플랫폼 공룡’이 신선식품 쇼핑에까지 뛰어들었다는 점에서 시선을 끌고 있다. 증권가 분석 보고서까지 나왔다. 온라인 소매 유통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네이버가 그간 유일한 약점으로 지적받아온 신선식품에서도 강점을 지닐지에 관심이 쏠린다. 네이버는 이를 위해 홈플러스와 GS프레시몰, 하나로마트, 현대백화점 식품관과 동네시장을 장보기 서비스에 입점시켰다.

가장 편리한 점은 가격 비교다. 장보기 서비스 페이지에서 사고 싶은 상품을 검색하면 여러 입점업체 제품의 가격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포인트 적립 혜택도 크다. 일반 네이버 회원은 구매 금액의 3%를, 네이버 유료 멤버십인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회원은 7%까지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이 포인트는 네이버페이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다.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요금이 월 4900원인 것을 고려하면 12만2500원어치만 장을 봐도 이득이다. 쿠팡은 자체 간편결제 서비스 ‘쿠페이머니’로 결제하면 구매금액의 1%를 적립해준다. 마켓컬리에서 구매금액의 7% 이상을 적립받으려면 전월에 100만원 이상을 써야 한다.

불편한 점에 대한 지적도 많다. 여러 입점업체 제품을 한데 모아 결제할 수도 없고, 배송비도 따로 내야 한다. 원하는 상품을 고르다가 총 세 곳의 입점업체에서 상품들을 주문하면 배송비만 9000원(각 3000원)을 낼 수도 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만일 홈플러스와 GS프레시몰 제품을 사서 한 바구니에 배송받을 수 있다면 시너지가 컸을 수 있지만 현실적으로 무리한 발상”이라며 “쇼핑의 편의성 측면에서는 달라진 게 없다”고 분석했다.

초기 반응은 좋은 편이다. 21일 오후 12시께 접속했는데도 홈플러스의 당일배송은 가장 늦은 시간인 ‘오후 7~10시’에만 가능했다. GS프레시몰의 제품 상당수는 품절됐다. GS리테일에 따르면 서비스를 선보인 20일 오후 7시부터 21일 오후 4시까지 GS프레시몰 매출은 평소 대비 10%가량 증가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이번 장보기 서비스로 온라인몰 매출이 연간 10%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