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 계류돼 있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의 모습. 사진=뉴스1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 계류돼 있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의 모습. 사진=뉴스1

산업은행은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지 등을 최종 확인하기 위해 최고 경영진 간의 면담을 제안했다고 20일 밝혔다.

산은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이동걸 산은 회장과 정몽규 HDC그룹 회장 간의 면담을 제안했다"며 "이번 면담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과 관련된 불확실성을 해소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사실상 '마지막 담판'을 요구한 것이다. HDC그룹이 응할지는 불투명하다.

산은은 "현재 협의 중인 HDC현산 측과 금호산업(현재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 간 대면 협상이 원만히 이뤄져 아시아나항공 M&A가 조속히 종결되기를 희망한다"며 "채권단인 산은도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회장과 정 회장은 아시아나 M&A를 논의하기 위해 두 차례 만난 적이 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교류가 없었다. HDC현산은 코로나 사태로 경영 환경이 달라졌다며 12주 간의 재실사를 요구하지만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난색을 보여 왔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