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8일 "최근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을 고려해 종합검사 실시는 8월말까지 연기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임원회의를 열고 실무팀에 이같이 밝혔다. 올해 은행권 종합검사 대상은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이다. 윤 원장은 또한 "현장 검사시에는 비대면 검사기법을 활용하는 등 신축적으로 검사가 운영될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지금 같은 상황일 수록 금융회사의 내부통제가 매우 중요하므로 감사활동이 독립적인 위치에서 제대로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최근 상근감사 기능의 축소와 금융회사 감사위원회의 경영진에 대한 실질적인 견제 기능의 미흡으로 내부통제가 약화될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금감원에 따르면 감사위원회 내 상근감사위원 운영 비중은 저축은행의 경우 2015년말 57.6%에서 지난해 말에는 30.3%로 감소했다. 신용카드회사 등 여신금융회사는 같은 기간 53.8%에서 28.6%로 줄었다.
[속보] 윤석헌 금감원장 "코로나19로 종합검사 9월로 연기"

윤 원장은 "특히 최근 감사위원회의 전문성 및 독립성 등의 제고를 위한 지배구조법 개정안이 국회에 다시 제출되는 등 감사위원회의 역할이 중요시 되고 있다"며 "금융회사 감사위원회 및 내부 감사조직이 금감원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여 경영상의 리스크를 실질적으로 통제하고 내부통제시스템을 고도화하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속보] 윤석헌 금감원장 "코로나19로 종합검사 9월로 연기"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