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한퓨얼셀은 기업공개(IPO) 준비를 위한 대표 주관사로 NH투자증권을, 공동 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범한퓨얼셀은 2019년 범한산업에서 물적분할을 통해 설립된 회사로 범한산업이 지분을 68.2% 보유하고 있다.

수소 연료 전지 산업 내에서 다방면으로 경쟁력을 갖춘 범한퓨얼셀은 IPO를 계기로 수소 산업 분야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정영식 범한퓨얼셀 대표이사는 "성공적인 IPO를 통해 세계적으로 고성장 초읽기에 돌입한 수소 산업에 이정표를 제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