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민참여형 뉴딜펀드와 관련해 "9월 초 정도에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최종 방침이 정해지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4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연 외신기자 오찬간담회에서 "벤처 차원의 펀드나 민간 인프라 펀드 등을 참조해 한국판 뉴딜펀드를 구상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자금이 모여들 수 있는 프로젝트를 발굴해 제시해야 한다"면서 "예를 들어 조 단위인 그린 스마트스쿨 등의 사업을 민간자본으로 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0.8%이기 때문에 그보다 높은 기대 수익률을 제시하면 자본이 들어올 것"이라면서 "한국판 뉴딜이 아닌 분야에서도 정부가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등을 제시하면 민간자본이 주식에만 가지 않고 펀드로 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중 유동성을 흡수하겠다'는 뉴딜펀드 구상이 부동산 정책과 연관된 것인지에 대한 질문엔 "유동성 대책과는 연결되지만 부동산 문제 때문에 하지는 않는다"면서 "보다 생산적인 투자처를 찾아주자는 것"이라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판 뉴딜은 이미 하반기 투자분 5조원 정도의 예산이 집행되고 있고 내년 예산에는 20조원 정도의 투자가 집행될 것"이라며 "8월 말에 발표할 내년 예산엔 한국판 뉴딜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20조원 넘게 반영해놨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판 뉴딜은 수출 관련 비중이 크지 않다"며 "수출에 대해선 정부가 별도 대책을 마련하면 몰라도 한국판 뉴딜과는 연관성이 적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