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가 금융소비자들이 후기를 보고 직접 보험설계사를 선택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자동 배차’가 아닌 운전 기사의 평가와 후기를 보고 선택하는 미국 공유차량 업체 우버와 같은 방식이다.
"보험 가입도 설계사 후기 보고"…토스 '보험 시장의 우버' 노린다

토스는 이용자들이 보험설계사를 선택해 상담할 수 있는 ‘나만의 보험 전문가’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4일 발표했다. 토스 앱의 메뉴를 통해 등록된 설계사의 신원·경력·자기 소개 등을 열람한 후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자신이 필요한 보험을 진단 받거나 복잡한 보험료 청구에 대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담을 받고 설계사에 대한 평가를 남길 수도 있다.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설계사가 더 많은 선택을 받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금융소비자들은 보험 비교 핀테크 앱을 이용하더라도 보험대리점(GA)에서 지정한 설계사의 상담을 받아야 했다.

이 날 토스는 ‘토스보험파트너’라는 보험설계사 전용 앱도 출시했다. 체계적인 상담과 계약 관리 등 보험설계사들의 영업을 지원하기 위한 앱이다. 소비자의 보험 만기 예정일과 부족한 보장 내역, 담보별 보장 합산 금액 정보 등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했다. 손해보험협회와 생명보험협회에 등록된 설계사라면 누구나 무료로 가입해 이용할 수 있다. 자신이 소속한 회사와도 관계없다.

토스보험파트너 앱은 지난 6월부터 베타서비스 형태로 운영됐다. 베타서비스 기간이었음에도 현재까지 약 2300명의 설계사가 가입해 총 5800여건의 보험 상담을 진행했다. 소비자용 나만의 보험 전문가 서비스 출시와 연계돼 이용 건수는 더욱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토스 관계자는 “소비자는 객관적인 평가를 바탕으로 직접 설계사를 선택할 수 있게 되고, 설계사들은 양질의 서비를 제공해 더 많은 고객을 만날 수 있도록 했다”며 “고객과 설계사가 서로를 믿고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