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동양생명)

(사진=동양생명)

동양생명(6,060 -1.14%)은 올 상반기 전년동기 대비 15.1% 증가한 854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한 3조2692억원, 영업이익은 21.0% 증가한 1088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실적은 보장성 중심의 영업 전략을 통해 보험이익이 안정적으로 확대되는 등 주요 영업지표가 개선된 결과라는게 동양생명 측의 설명이다.

동양생명은 올 상반기 2조5181억원의 수입보험료를 거뒀으며 이 중 보장성은 1조152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7% 확대됐다. 연납화 보험료(APE)는 총 4600억원을 거뒀다. 이 중 보장성 APE는 2,70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3.3% 증가했다.

총자산은 전년동기 대비 5.2% 증가한 34조6731억원, 운용자산은 5.4% 증가한 30조955억원을 기록했다. 지급여력(RBC) 비율은 217.3%로 200% 이상의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확대' 원칙 아래 보장성 중심의 영업전략을 지속하면서 리스크 관리와 수익성 제고를 통한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