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째 방류…수문 8일 이상 개방 2006년 이후 처음

한강 수위에 큰 영향을 미치는 소양강댐이 수문 개방을 6일 더 연장하기로 했다.

소양강댐 수문 개방 6일 연장…21일까지 방류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댐지사는 15일 자정까지 예정했던 수문 방류를 기상 상황 변동에 따라 21일 자정까지 변경한다고 13일 밝혔다.

앞으로 비가 더 내린다는 예보와 함께 갑작스러운 폭우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소양강댐은 집중호우가 이어진 지난 5일 오전 제한수위를 초과하자 당일 오후 3시를 기해 3년 만에 수문을 열었다.

소양강댐 수문 개방 6일 연장…21일까지 방류

8일째 이어지는 방류량은 수위에 따라 변동이 있지만, 이날 오후 1시 20분 기준 초당 780t가량의 물을 하류로 흘려보내고 있다.

소양강댐 수위는 현재 제한수위(190.3m)에 1.8m가량 미치지 못하는 188.5m를 보이고 있다.

저수율은 75% 수준이며, 현재 초당 156t의 물이 댐으로 유입되고 있다.

비가 집중된 지난 5일의 경우 오후 한때 초당 5천148t의 물이 댐으로 유입되기도 했다.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춘천, 인제, 양구 등 댐 유역의 강우량은 550mm로 파악하고 있다.

1973년 10월 완공된 소양강댐은 올해 수문 개방이 15번째인데 8일 이상 장기간 수문을 연 것은 2006년 이후 처음이다.

소양강댐지사는 방류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수문 방류로 인한 인명과 시설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소양강댐 수문 개방 6일 연장…21일까지 방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