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전성기재단, 살림 757박스 모아 보호종료아동에 전달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지난 1월부터 온라인 플랫폼 전성기닷컴을 통해 보호종료아동들을 위한 살림기부캠페인을 진행해 최근 한 달여간 756박스의 기부물품이 모았고 13일 밝혔다.

보호종료아동은 만 18세가 되어 보호시설에서 나와야 하는 사람들이다. 자립정착금 500만원으로 주거부터 학비와 식비, 생활비 등을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

라이나전성기재단이 모은 살림들은 보호종료아동들이 함께 지내는 자립형 그룹 홈 20곳을 비롯해 보호종료아동들의 생활과 진로를 돕는 커뮤니티케어센터 등을 통해 총 250여명에게 전달됐다. 전달 후애 남은 기부물품은 아름다운 가게를 통해 특별 판매전을 개최했다. 판매수익금은 보호종료아동들의 주거와 학업, 의료비 등을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장 봉사가 어려워져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참여할 수 있는 기부에 많은 참여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며 “더 많은 참여로 풍성한 물품을 전달해 아이들의 출발을 응원해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지난 4월에는 문화소외계층 아이들을 위한 악기기부캠페인을 진행했다. 바이올린, 피아노, 드럼, 기타 등 총 150여개의 악기를 모아 경북 문경 폐광마을, 전남 완도 섬마을 등 전국 33개의 지역아동센터와 청소년쉼터에 기부했다. 7월부터는 캄보디아 프놈펜 봉제완구 공장의 시니어 노동자들과 국내 독거노인들을 위한 안경기부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