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 콜라보레이션 대상업체 14곳 선정

KT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유망 중소·벤처기업 지원 사업인 '비즈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의 지원 대상업체 14곳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비즈 콜라보레이션은 중소·벤처기업이 보유한 기술 중 협업이 가능한 사업 아이템을 발굴해 KT와의 공동 사업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선정된 기업에는 연구개발과 특허출원, 시제품 제작과 마케팅·홍보 비용으로 최대 5천만원이 지원된다.

이번에 선발된 기업은 ▲ 다비오(인공지능, 딥러닝기반 지도정보 기술) ▲ 도구공간(자율주행 실내외 로봇) ▲ 트위니(자율주행 물류 로봇) ▲ 듣는교과서(초중등 교과목 오디오 학습 플랫폼) ▲ 성현시스템(딥러닝 생체인식 보안시스템) ▲ 심플랫폼(사물인터넷 기반 산업용 인공지능 솔루션) ▲ 아키드로우(가상현실, 3D 인테리어, 홈퍼니싱 인공지능 솔루션) ▲ 올림플래닛(가상현실 3D 부동산 서비스) ▲ 엠투에스(가상현실, 혼합현실 눈건강 관리 디지털 헬스케어) ▲ 노다멘(비대면 전시 아트 플랫폼) ▲ 테크빌리지(가상현실 재활치료) ▲ 아윌비(교육, 헬스케어 실감 미디어) ▲ 베이글랩스(디지털 사물인터넷 스마트 줄자) ▲ 머니브레인(대화형 인공지능 음성합성 기술) 등으로, 연내 신사업 모델 출시를 목표로 한다.

KT는 5G 기반 융합 서비스 분야 신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가상·증강현실, 자율주행, 로봇,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응용서비스 분야 우수한 기업을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KT SCM전략실장 박종열 전무는 "비즈 콜라보레이션은 KT 개방형 혁신의 대표 프로그램"이라며 "비대면 시대 발전 가능성이 큰 5G 신기술 영역에서 중소·벤처 기업과 새로운 융합 상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KT, 중소·벤처와 5G 융합신사업 발굴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