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1위·삼성전자 2위
삼성전자 직원들이 경기 화성캠퍼스 반도체 생산라인 클린룸에서 반도체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직원들이 경기 화성캠퍼스 반도체 생산라인 클린룸에서 반도체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전 세계 반도체 시장 상위 10개 업체의 올 상반기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반도체 전문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올해 상반기 세계 상위 10개 반도체 기업의 매출이 합계 1천470억9천300만달러(약 174조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1천259억8천만달러) 대비 17% 증가한 수준으로 6위 브로드컴과 9위 TI(텍사스 인스트루먼츠)를 제외하면 모두 성장세였다.

삼성전자 상반기 매출은 1위 인텔(389억5천100만달러)보다 24%가량 적은 297억5천만달러(약 35조원)로 집계돼 2위에 올랐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동기보다 13% 증가한 130억9천900만달러(약 15조원)로 4위를 차지했다.

대만 TSMC는 매출이 207억1천700만달러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으로 유일하게 10위권에 올랐다.

중국 화웨이(華爲)의 자회사 하이실리콘은 올 1분기 처음 '톱10'에 진입한 이후 상반기 기준으로도 10위를 기록했다.

다만 IC인사이츠는 "미국의 제재 이후 TSMC는 5월 15일까지 주문을 받았고 생산은 9월 15일 끊긴다"며 화웨이가 자체 개발 반도체 '기린칩' 생산을 포기했다는 점도 언급했다.

이에 따라 하이실리콘은 조만간 다시 10위권 밖으로 밀려날 가능성이 크다는 게 IC인사이츠의 설명이다.
세계 반도체 '톱10' 상반기 매출 작년 대비 17% 증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