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골프웨어도 '기능성+스타일' 미즈노·왁 등 새 브랜드 주목

국내 여가생활의 최신 트렌드는 골프다. 2030세대가 유입되고, 여성 골퍼도 증가해 골프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골프 연령층이 확대되자 골프웨어 트렌드도 변하고 있다. 운동복의 기능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함께 입을 수 있는 골프웨어 수요가 늘고 있다. 일상생활에서 입기 힘든 골프웨어가 아니라 깔끔하면서 유행을 반영한 디자인의 골프웨어가 주목받고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인기 골프웨어 브랜드는 타이틀리스트, PXG다. 2030 골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으며 급부상 중이다. 2030세대의 놀이터인 SNS에서 최근 자주 등장하는 해시태그가 하나 있는데 바로 #골스타그램이다. 그들은 해시태그를 통해 골프장과 골프웨어 등 골프와 관련된 정보를 인증하고 서로 공유한다. 이 콘텐츠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골프웨어가 타이틀리스트와 PXG다.

두 브랜드의 가장 큰 특징은 기능성에 중점을 둔 디자인이다. 이런 트렌드를 반영해 새로운 골프웨어 브랜드도 나오고 있다. 혼마골프, 스릭슨골프 등이 골프 패션 시장에 진입했다. 올 상반기에는 미즈노골프가 신규 브랜드를 선보였다. 롯데백화점 본점 6층에서 국내 처음으로 만나볼 수 있다. 강남점, 노원점, 인천터미널점에서도 가을·겨울 시즌용 정식 오픈을 준비 중이다.

남과 다른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는 색다른 골프 의류를 찾는 이도 꽤 많다. 패션에 민감한 여성 골퍼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최근 마스터바니에디션, 세인트앤드루스, 제이린드버그, 마크앤로나, 왁 등의 브랜드가 주목받고 있다.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도 이런 소비자 수요에 맞춰 이달 1일 마스터바니에디션, 왁을 신규 오픈했다.

크리스에프앤씨의 마스터바니에디션은 고기능성 골프웨어면서도 디자인이 뛰어나 30~40대 젊은 층, 특히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여성 소비자 비중이 60%에 달한다. 유현주 김자영 등 유명 프로선수를 후원하고, 다양한 채널을 통해 광고해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브랜드다.

와키 캐릭터와 선명한 색감을 강조한 코오롱의 왁도 전년 대비 50%의 매출 신장률을 보이며 캐릭터 골프웨어의 저력을 드러냈다. 이국적이고 강렬한 패턴, 네온 컬러 디자인을 강조해 반향을 이끌어내고 있다. 스윔&리조트웨어 브랜드 데이즈데이즈와 협업해 리조트웨어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높은 판매액을 기록하고 있다.

손상훈 롯데백화점 수석바이어는 “기능성을 갖춘 고급 골프웨어 브랜드의 인기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브랜드를 유치하는 등 트렌드에 맞는 골프웨어를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