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공식 입장 내놔
최근 잇따른 홍수로 4대강 사업의 홍수 예방 효과를 둘러싼 논란이 재점화된 가운데 환경부가 “보(洑)는 홍수 예방에 효과가 없고 오히려 부정적 영향을 준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명박 정부 때 시행된 4대강 사업은 예산 22조원을 들여 한강·낙동강·금강·영산강에 대형 보 16개를 설치한 국책사업이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수해를 입은 충청·영남·호남지역 다목적댐인 섬진강댐 합천댐 용담댐의 운영 현황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4대강 보의 홍수 조절 효과에 대해 환경부 측은 “보는 홍수 예방 효과가 없다”며 “오히려 홍수위를 일부 상승시켜 홍수 소통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홍수위는 홍수가 났을 때 유량을 최대로 저장할 수 있는 수위를 말한다.

이번 여름 장마철 기록적인 폭우로 전국 각지에서 홍수 등 수해가 잇따르자 여권을 중심으로 “4대강 보가 홍수 피해를 키웠다”는 주장이 나왔다. 야권에서는 “4대강 사업을 하지 않았다면 홍수 피해가 더욱 커졌을 것”이라며 “4대강 사업에서 빠진 섬진강이 집중호우로 큰 홍수 피해를 봤다”고 맞서고 있다.

환경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민간 전문가와 함께 4대강 보의 홍수조절능력을 실증 평가할 방침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