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집중호우 피해 주민·기업에 지방세 지원

광주시는 집중호우로 재산상 피해를 본 주민과 기업을 대상으로 지방세 지원 방안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취득세·지방소득세의 신고·납부 기한을 6개월 범위에서 연장한다.

체납액은 6개월 내에서 징수 유예하기로 했다.

추가 연장도 최대 1년 범위에서 가능하다.

집중호우로 건축물·자동차·기계장비가 파손된 경우에는 취득세를 면제해준다.

피해 기업은 세무조사를 중단하고, 세무조사가 사전에 통지됐거나 진행 중인 경우에는 연기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