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10곳 중 4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감이 줄어들어 고용 조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기업 301개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고용 및 임금 문제를 조사해 9일 내놓은 결과에 따르면 ‘고용 조정이 필요하다’고 답한 비율이 40.5%에 달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감소하고 업무량이 줄어든 탓이다.

하지만 실제 감원한 기업은 전체의 9%에 그쳤다. 인력 감축 대신 근무시간 조정, 휴업·휴직 등을 선택한 기업은 18.6%였다. 별도 조치 없이 기존 인력을 유지한 기업도 12.9%로 조사됐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