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장관들이 증언한 책 출간
금융실명제 10년이나 미뤄진 이유는

“금융실명제는 이철희·장영자 어음사기 사건으로 터진 후폭풍을 수습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1982년 재무부와 경제기획원이 논의했다.”(강경식 전 경제부총리)

“노태우 정부 초반 금융실명제가 다시 추진됐는데 사돈인 최종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등 측근들이 이대로 하면 나라가 큰일난다고 하니 대통령이 마음을 바꾼 것 같다.”(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1993년 8월 12일 오후 7시45분 김영삼 당시 대통령이 긴급명령으로 발표한 금융실명제 추진 과정의 전말을 다룬 책이 나왔다. 《한국의 경제질서를 바꾼 개혁, 금융실명제》다. 책은 한국개발연구원(KDI)과 ‘육성으로 듣는 경제기적 편찬위원회’가 펴냈으며 《코리안 미러클》 시리즈의 여섯 번째 단행본이다.

KDI는 2011년부터 전직 경제관료 모임인 재경회와 함께 한국 경제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한 사건이나 정책을 담은 《코리안 미러클》 시리즈를 내고 있다. 지금까지 한글판 6권과 영문판 2권을 발간했다. 1편은 경제개발 5개년 계획, 2편은 1980~1990년대 금융자율화 정책, 3편은 중화학공업 육성 정책, 4편은 외환위기, 5편은 한국의 사회보험과 벤처기업의 역사를 다뤘다.

이번엔 나온 6편은 1982년과 1989년에 시도됐으나 정치권의 반대로 도입이 무산된 뒤 1993년에서야 시행된 한국 금융실명제의 배경과 정착 과정 등을 담고 있다.

이 책에선 강경식·홍재형·김진표·강만수·윤증현·진동수 등 전 장관들의 증언이 인터뷰로 담겼다. KDI는 10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발간 보고회를 연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