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노원서도 부동산 대책 반대
“공공임대 좋으면 여당부터 임대 살아라.” “대통령도 사저 팔고 공공임대 살아보라.”

지난 8일 서울 여의도공원 일대에서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규탄하는 집회가 또 열렸다. 지난달 4일, 18일, 25일, 이달 1일에 이어 다섯 번째다. 이날은 굵은 빗줄기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1000여 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이 우비를 입고 집회에 참여했다.

그동안 집회에서는 부동산 과세 강화, 임대차 3법 등이 주요 비판 대상이었는데, 이날엔 ‘8·4 부동산 대책’까지 도마 위에 올랐다. “대통령과 여당 의원부터 공공임대주택에 살아보라”는 구호까지 나왔다. 8·4 대책은 공공임대를 중심으로 수도권에 주택 공급을 늘리는 방안이 담겼다.

최근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이 사표를 낸 것도 비판 대상이 됐다. 인터넷 카페 ‘부동산 악법저지 국민행동’ 운영자 강모씨는 “이 사람들에겐 강남 아파트보다 나라와 국민이 못한 것”이라며 “쇼 좀 그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의를 밝힌 수석 대부분은 다주택자이거나 강남 아파트 보유자인데, 이 집을 팔기 싫어 사표를 냈다는 비판이다.

강씨는 이어 “정부가 노후를 대비해 집을 산 사람 모두를 적폐, 투기꾼으로 몰고 있다”며 “국민의 자유를 침해한 정권으로 역사 속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했다.

20대 국회의원을 지낸 이언주 변호사도 집회에 참가했다. 그는 “현 정부는 월급을 차곡차곡 모아서 아늑한 집을 가지려 하는 수많은 청년들에게 좌절감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경기 과천에서도 부동산 집회가 열렸다. 8·4 대책에 포함된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 공공주택공급 계획에 반대하는 집회였다. ‘과천시민광장 사수 시민대책위원회’가 연 집회엔 30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모여 “과천 시민은 상명하복식의 일방적인 개발 방안을 따를 수 없다”며 대책 철회를 요구했다. 9일 서울 노원구 롯데백화점 앞에선 ‘태릉골프장 그린벨트 개발 반대 집회’도 개최됐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