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홀딩스는 현재 김정완 회장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를 김정완 회장과 권태훈 경영지원총괄(COO)의 각자 대표체제로 전환한다고 7일 공시했다.

매일홀딩스는 경영의 효율성을 강화하고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김정완 대표이사는 지주회사와 자회사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업무에 집중한다.

김 대표이사는 창업주 고(故) 김복용 전 회장의 아들로, 매일홀딩스의 최대 주주다.

또 권태훈 대표이사는 지주회사와 자회사의 재무 관련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권 대표이사는 매일유업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지주회사 경영지원총괄(COO)을 역임했다.

매일홀딩스, 김정완·권태훈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