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북항쟁 40주년 기념 광부 옛길 도보 순례

행사가 7일 강원 정선군 사북읍 사북뿌리공원 일대에서 열렸다.

사북민주항쟁동지회와 3·3기념사업회가 개최한 이날 행사는 사북뿌리공원을 출발해 옛 동원탄좌 사북광업소를 거쳐 사북시가지까지 광부들이 오고 가던 옛길에서 진행됐다.

사북뿌리공원은 탄광 노동자의 현실을 전국에 알린 1980년 사북항쟁과 폐광지역 개발지원에 관한 특별법(폐특법) 제정을 이끈 1995년 주민 생존권 투쟁의 현장이다.

사북항쟁 40주년 기념 광부 옛길 도보 순례

참가자들은 광부 옛길을 걸으며 사북항쟁 진상 규명·관련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제정, 폐특법 시한 폐지 등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