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비 피해 금융지원 실시

우리금융그룹은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의 신속한 복구와 재기를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피해복구 기금 1억원을 전달하고 경영안정 특별자금 등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3일 발표했다.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모포, 속옷, 위생·생활용품이 담긴 재난구호키트를 수재민에 전달하기로 했다. 시설 피해 복구와 금융비용 부담을 낮춰주기 위한 지원도 실시한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5억원 범위 내의 운전자금 대출과 피해 인정범위 내의 시설자금 대출을 해줄 예정이다. 기존 대출을 1년 범위 내에서 만기연장을 해주기로 했다. 분할상환 납입기일도 유예를 받을 수 있다.

지역주민에도 개인 당 최대 2000만원의 긴급생활자금 대출과 대출금리 최대 1%포인트 감면, 예·적금 중도해지 시 약정이자 지급, 창구 송금 수수료 면제 등의 지원을 펼 예정이다.

우리카드도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개인을 대상으로 카드 결제대금 상환을 미뤄주기로 했다. 카드 대금 결제를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해주고, 피해 발생 후 발생된 결제대금 연체에 대해선 이자도 면제해줄 예정이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